"못하는 게 아니라 안하는 것"···또 '비혼주의' 선언한 소녀시대 써니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소녀시대 써니가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소녀시대 써니가 스페셜 밸런서로 출연해 연애와 결혼에 대한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먼저 써니는 '만나는 남자마다 공개 연애하기'와 '평생 솔로로 살기' 중에서 '평생 솔로로 살기'를 선택했다.


황보라는 써니의 선택에 깜짝 놀랐지만 김지민은 "조건이 '만나는 남자마다'다. 여운이 더 길다"며 써니의 선택에 이유 있는 공감으로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다음 질문은 '소녀시대 멤버 중에서 혼자만 결혼하기'와 '혼자만 결혼 안 하기' 중에서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었다.


써니는 '혼자만 결혼 안 하기'를 선택하며 "(못하는 게 아니고) 안 하는 거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가 "예전에 비혼주의라고 이야기했다. 마음이 안 바뀌었냐"고 묻자 써니는 "아직 (비혼에 대한 생각을) 뒤집을만한 전환점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써니는 "제가 결혼이라는 걸 할 만큼 야무지거나 현명하지 못하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써니의 대답을 듣던 황보라는 "꼭 야무지고 현명해야 결혼하냐. 채워나가야 한다. 전 야무지고 현명하지 못하지만 채워나갈 거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에 써니는 "그 마인드 자체가 현명한 거다"라고 공감하면서도 "그래도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은 전혀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이날 써니는 소녀시대 멤버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는 질문을 받고 "지금 짝이 있는 분을 밀어주게 되는 것 같다"며 수영과 정경호를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써니는 지난 2015년 SBS '룸메이트2'에 출연해 "결혼을 꼭 해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난 비혼주의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KBS Joy '썰바이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