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파양' 인정한 유튜버 강학두가 악플 피해 호소하며 남긴 의미심장한 글

인사이트Instagram '7yxx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반려견 파양 의혹을 인정한 유튜버 강학두가 유튜버 커뮤니티에 의미심장한 내용의 글을 남겼다.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글에 많은 누리꾼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강학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짤막한 글을 하나 올렸다.


글은 "매번 끝이 없는데, 그냥 죽어드릴까요"라는 내용이었다. 최근 반려견 파양 사실 관련 악플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강학두 7yxxs'


앞서 강학두는 한 차례 더 비슷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일년 내내 매번 (이런다.) 둘 중 하나, 죽어야 끝날 것. 엮이기 싫다"고 말했다.


강학두에 대한 비판 여론은 최근 그가 반려견 파양 사실을 인정하면서 시작됐다.


앞서 강학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골든 리트리버와 시베리안 허스키 등 대형견 두 마리를 키우는 모습을 공개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반려견이 보이지 않자 '파양'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이트YouTube '강학두 7yxxs'


인사이트YouTube '강학두 7yxxs'


강학두는 여러 차례 부정하다 지난 17일 자신을 둘러싼 반려견 파양 논란을 인정했다. 그는 "용자와 용돌이를 전문 업체에 파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좋은 주인에게 보내졌다고 한다"며 "저보다 훨씬 나은 주인일 것 같다. 사랑하는 구독자분들을 속여서 죄송하고 애견인분들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반려견 두 마리의 파양 서류를 공개했다.


다만 강학두의 사과에도 여론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강학두 역시 악플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