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패로 끝난 맨시티전서 카메라에 잡힌 '피투성이' 손흥민의 발목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손흥민도 맨체스터 시티의 독주에 제동을 걸진 못했다.


90분 동안 전력을 다해 뛰었으나 슈팅 한 번 때리지 못하고 처참히 무너졌다. 더구나 깊숙한 태클을 당해 발목에 출혈까지 생겼다.


14일 손흥민은 맨시티와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에 출전,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만 손흥민은 90분 내내 무기력했다. 맨시티는 초반부터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고, 토트넘을 거칠게 몰아세웠다.


YouTube 'kora live7'


손흥민은 맨시티의 화력에 제대로 공을 잡지 못했다. 수비에 치중하면서 윙백처럼 움직였고, 결국 슈팅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34분엔 위험천만한 태클을 당하기도 했다. 이 태클은 손흥민이 주앙 칸셀루의 드리블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손흥민이 칸셀루에게 공을 빼앗아 멀리 걷어내려고 한 순간, 칸셀루가 발을 들어 올리면서 손흥민의 발목을 강하게 할퀴었다.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주심은 들것을 요청하기까지 했다.


다만 그는 추가 실점만큼은 막기 위해 또 한 번 일어섰다. 마지막 순간까지 골을 향해 분투했다. 쉴새없이 달린 손흥민의 오른 발목엔 테이핑한 흰 붕대 틈새로 선혈이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잔뜩 기대를 모았던 토트넘과 맨시티의 24라운드는 결국 맨시티의 완승으로 끝이 났다. 토트넘은 로드리에게 패널티킥 선제골, 귄도안에게 멀티 골을 내주며 완벽하게 무너졌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나고 손흥민의 부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손흥민이 발목을 다쳤다. 발목을 다쳤다는 것은 스터드에 찍혔다는 뜻이고, '발목에 스터드'란 곧 카드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칸셀루의 위험한 플레이를 경고조차 안 주고 흘려보낸 판정에 불만을 제기한 것.


무리뉴 감독은 "레드카드라곤 생각지 않는다. VAR은 레드카드 상황에서만 작동되는 것이라고 알고 있다. 레드카드는 아니었지만, 옐로카드는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주심이 바로 5m 거리에 있었다. 게다가 발목 부상이었다. 아무쪼록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