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왕' 농심 신춘호 회장, 창업 56년 만에 경영서 손 뗀다

인사이트신춘호 농심그룹 회장 / 농심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라면왕'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신 회장의 임기는 다음 달 16일까지다.


지난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농심은 다음 달 25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농심은 신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부회장과 박준 부회장, 이영진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올렸다.


현재 신동원 부회장과 박준 부회장은 각자 대표이사를 맡으며 농심을 이끌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농심 / 사진=인사이트


1932년생으로 올해 92세인 신 회장은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동생이다.


신 회장은 1965년 자본금 500만 원으로 농심을 창업해 56년간 이끌어왔다. 1992년까지 대표이사 사장을 맡다가 농심이 그룹 체제로 전환하면서 그룹 회장직을 맡았다.


농심 차기 회장 자리에는 신동원 부회장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신 부회장은 1997년 농심 대표이사 사장에 오른 데 이어 2000년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사실상 농심 경영을 맡아왔다.


농심 관계자는 "신 회장이 고령이다 보니 업무를 수행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차기 회장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농심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매출은 증가한 2조 6천398억 원으로 전년보다 12.6%, 영업이익은 1천603억 원으로 103.4% 증가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농심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