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연예계 떠나고 싶지 않았다"···8년 만에 에이핑크 떠나게 된 사연 고백한 홍유경 (영상)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 출신 홍유경이 연예계를 향한 미련을 드러내 팬의 관심을 샀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홍유경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홍유경은 팀 탈퇴에도 불구하고 팀을 향한 무한 애정과 함께 연예계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는 "계속 (에이핑크를) 응원하고 있다"며 "노래 다 듣고 안무까지 다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이어 홍유경은 '연예계에 미련이 없어서 떠났냐'는 질문에 "말씀드리고 싶었던 건 전 누구보다 절실했다. 멤버 중 연습 기간이 제일 긴 편이었다"고 말했다.


홍유경은 "제 딴에는 정말 어렵게 얻어낸 '데뷔'라는 성과였다"며 "며칠 전에도 꿈에 나왔다. 아직도 그 길이 그립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탈퇴 이후 다른 걸그룹 멤버 제의를 받기도 했다는 홍유경은 재데뷔를 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며 에이핑크를 향한 무한 애정을 고백했다.


재데뷔가 에이핑크에 영향이 갈 것 같았다는 홍유경은 "어떻게든 다시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제 나름의 꿈을 꿨던 것 같다. 타 그룹에 속하면 나중에라도 에이핑크 멤버로 활동할 수 없겠더라"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유경은 "내가 잘되고 싶은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며 "내가 잘돼서 (에이핑크를) 100% 순수한 마음으로 응원하고 싶다. 또 잘되면 나중에라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큐브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와 연예계를 향한 식지 않은 사랑을 드러낸 홍유경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홍유경은 지난 2013년 에이핑크를 탈퇴했다. 당시 소속사는 홍유경이 학업을 위해 팀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홍유경의 아버지는 "한 달 전에 갑자기 (퇴출) 통보를 받았다"며 탈퇴를 두고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이에 소속사는 "회사와 홍유경은 합의한 내용대로 일을 진행했다"며 강제 퇴출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팀 탈퇴 후 홍유경은 지난 2019년 패션학교 에스모드 서울에 입학해, 3년 과정을 2년 만에 졸업하는 인텐시브 과정을 거쳤다. 이후 2년 동안 학업에 몰두한 끝에 졸업작품전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YouTube '근황올림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