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맞은 미국 의사 나흘만에 사망

인사이트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사망한 팀 주크가 부인 로셸 주크와 함께 있는 사진 / 로셸 주크 페이스북


[뉴스1] 권영미 기자 =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두번째 주사를 맞은 미국인 한명이 사망해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현재 매체들이 27일 보도했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에 따르면 이날 팀 주크(60)라는 한 남성이 백신을 접종받은 후 복통과 호흡 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흘 뒤 사망했다.


주크는 산타나의 사우스코스트글로벌메디컬센터에서 엑스(X)레이 촬영기사로 일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 5일 2차 접종 후 몇시간 뒤 이상 반응을 일으키고 혈압까지 떨어져 UC어바인 메디컬센터로 옮겨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주크의 부인 로셸은 그후 "신장이 망가져 살려면 투석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전화를 병원으로부터 받았다"면서 "하지만 혈압이 너무 낮아 투석 중 심장마비나 뇌졸중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주크는 응급 진단 검사 결과 코로나19는 음성이었다. 하지만 9일 호흡기를 부착한 채 낮은 혈압과 신장 이상을 치료받던 주크는 끝내 사망했다. 


부인은 "남편이 고혈압이 있어 약물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화이자측은 "주크의 죽음을 알고 있으며 이를 철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렌지 카운티도 검시관을 보내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