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가게 알바생의 '견과류' 없다는 거짓말 때문에 세상 떠난 9살 소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이스크림 가게 직원의 거짓말에 9살 소녀가 목숨을 잃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초콜릿 소스가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먹은 뒤 사망한 영국 소녀 하비바 키슈티(Habiba Chishti, 9) 사망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비바는 가족들과 함께 지난 2019년 2월 스페인 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 해안으로 휴가를 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하비바는 평소 견과류와 달걀 알레르기를 심하게 앓고 있었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아빠는 음식을 줄 때 신중을 기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 해안 / tripadvisor


이날 역시 하비바의 아빠는 그녀에게 줄 아이스크림을 구매하며 판매원에게 아이스크림에 견과류가 들어갔는지 세번이나 물었고, "없다"는 답변만 믿고 하비바에게 아이스크림을 건넸다.


그러나 이것이 화근이 됐다. 하비바는 아이스크림을 먹은 후 그날 저녁 호텔에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이틀 뒤 결국 사망했다.


검사관은 하비바의 사망원인을 아나필락시스 쇼크(과민성 쇼크)라고 밝혔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물질에 대해 몸에서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의미한다. 특정 물질을 극소량만 접촉하더라도 전신에 증상이 나타나는 알레르기 질환이다. 대표적으로 발진, 가려움 등 피부 증상을 보이나 드물게 호흡기에도 질환을 일으켜 심한 경우 혈압이 떨어져 실신하거나 사망에 이른다.


인사이트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사망한 하비바 키슈티 / Daily Mail


실제로 검사 결과 하비바의 체내에서는 치사량의 견과류가 발견됐다. 해당 아이스크림에는 땅콩과 아몬드 등 다섯가지 견과류가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법정에 증인으로 나선 셰필드 어린이 병원(Sheffield Children's Hospital) 마르타 코헨(Marta Cohen) 교수는 "알레르기 환자는 아이스크림을 한번 핥은 것 만으로도 충분히 치명적"이라고 경고했다.


딸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평생을 살아갈 아빠와 짧은 생을 산 하비바에게 안타까움이 모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