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1월 출생아 '2만 85명'…사상 '최저'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이훈철 기자 = 월간 출생아 수가 2만명을 겨우 넘기며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반면 사망자가 크게 늘면서 인구 자연감소 규모는 역대 최대를 나타냈다. 출생아 수 감소가 60개월 지속되는 등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는 2만85명으로 전년동월보다 15.3%(-3642명) 감소했다.


이는 1981년 출생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저 규모다. 그동안 출생아 수는 2019년 12월 2만1228명까지 줄었으나 2만1000명대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생아 수 감소는 2015년 12월 781명 감소 이후 60개월 연속 지속됐다. 출생아 수 감소 흐름이 계속되는 가운데 11월 출생아 수가 2만명에 턱걸이하면서 2만명대 붕괴도 초읽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출산이 심각해진 가운데 사망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인구절벽도 심화됐다. 11월 사망자는 2만5669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257명) 증가했다.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감소 규모는 5583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출생아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혼인 건수도 감소세가 지속됐다. 11월 혼인 건수는 1만8177건으로 전년동월보다 11.3%(-2311건) 감소했다. 지난해 3월 이후 9개월 연속 감소세다. 혼인 건수가 줄면서 출산이 감소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혼 건수는 8876건으로 같은 기간 3.55(-323건) 줄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