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클' 듣느라 고생한 중3 '전원'에게 졸업선물로 '태블릿 노트북' 플렉스한 중학교

인사이트둔포중학교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고생한 여러분들을 위해 학교가 통 크게 쏩니다!"


충청남도 아산의 둔포중학교가 졸업생 전원에게 통 큰 선물을 안겨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지난 21일 둔포중은 제67회 졸업식에서 58명의 졸업생 전원에게 졸업장과 함께 태블릿 노트북을 선물했다.


이날 둔포중학교는 "코로나19 전염병 예방을 위한 비대면 수업의 확대를 고려해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디지털 격차 없이 비대면 수업에 참여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이 같은 선물을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둔포중학교


둔포중학교는 법인지원금으로 매년 3학년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해외문화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20학년도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문화체험을 실시하지 못했다.


학교는 그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의미 있는 졸업선물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김은채 학생자치회장은 "세계적 질병 문제로 인해 해외문화체험을 가지 못한 게 너무 아쉽지만 이렇게 뜻밖의 큰 선물을 받게 되어 기쁘고, 생각지도 못했던 선물을 준비해 주신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받은 선물로 고등학교에 진학해서도 열심히 공부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센스 있다", "너무 멋지다", "우리 학교도 이랬으면 좋겠다", "진짜 기억에 남겠다"라며 극찬했다.


박종인 학교장은 "세계적 위기에 대응해 교육계도 급변하고 있는 만큼, 학생들이 변화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학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선물을 전달한 법인에 감사하다"라며 "졸업생들에게 어려운 시기이지만 학생 모두가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에 집중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태블릿 노트북 선물 비용은 학교법인에서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