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강아지도 코로나19 걸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微客来


[뉴스1] 최서윤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례가 공개된 가운데 반려견도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서울대 벤처기업인 프로탄바이오(대표 조제열 서울대 수의대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입원 환자가 기르던 프렌치불도그(수컷, 5살) 종의 개를 검사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17일 코로나19에 감염된 견주가 격리되면서 반려견을 동물병원에 맡겼고 19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검사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로 진행했다. 이 진단키트는 동물의 콧속 검체(비인두도말)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이다. 유전자 증폭 방식과는 달리 유전자 추출 및 증폭을 위한 별도의 장비들이 필요 없다. 가로 8㎝, 세로 2㎝ 크기의 소형 진단키트로 현장에서 동물들의 코로나19 확진을 즉각 검사할 수 있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제품은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微客来


조제열 프로탄바이오 대표는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주인으로부터 강아지, 고양이가 전염됐다는 사례가 계속 보고돼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시약을 개발하게 됐다"며 "해당 반려견에게서 특별한 증상은 없었다. 견주가 코로나19에 걸린 상황이라 검사를 하게 됐고 해당 사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고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미국, 홍콩 등 해외에서는 이미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있다. 국내 반려견에게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전문가들은 이번 기회로 반려동물들도 코로나19 검사를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코로나가 널리 퍼져있는 현 상황에서는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도 체계적 검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반려동물에서 사람에게 감염된 경우는 없으며 동물병원에서도 반려동물에서 코로나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체계적인 검사과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微客来.


한편 방역당국은 이날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중 새끼 한 마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내에서 최초로 반려동물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며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있는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과 불안을 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방대본은 사람과 동물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