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의 황제' 맥그리거, 복귀전서 2라운드 만에 생애 첫 TKO 패배 (영상)

인사이트YouTube 'BaleJrSpeed'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1년 만에 옥타곤으로 돌아온 코너 맥그리거(32, 아일랜드)가 패배했다. 


이 경기에서 맥그리거는 생애 첫 KO 패배를 당하며 굴욕을 맛봤다.


24일(한국시간) 맥그리거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UFC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7'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더스틴 포이리에(32, 미국)와의 맞붙었다.


이날 맥그리거는 2라운드 2분 34초 만에 TKO 패를 당했다. 이는 맥그리거 커리어 최초의 TKO 패배다.


YouTube 'BaleJrSpeed'


인사이트YouTube 'BaleJrSpeed'


1라운드부터 두 사람은 흥미진진한 경기를 만들어갔다. 맥그리거는 적극적으로 손을 뻗으며 포이리에를 구석으로 몰아갔다.


포이리에는 킥으로 거리를 띄우며 테이크 다운으로 반격했다. 맥그리거는 테이크아웃을 수비하고 어깨로 포이리에의 안면을 노렸다.


경기 내내 두사람은 치열한 그래플링 싸움을 이어갔다. 맥그리거는 왼손으로 포이리에의 안면을 공략하기도 했다.


2라운드 시작과 함께 분위기는 포이리에쪽으로 흘러갔다. 포이리에의 레그킥에 맥그리거는 휘청였고 걸음걸이도 다소 둔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맥그리거는 지쳤는지 점점 펀치가 줄어들었다. 한 번씩 나오는 펀치마저도 포이리에는 피해가며 경기를 여유롭게 운영했다.


포이리에는 거세게 맥그리거의 얼굴에 펀치를 꽂았다. 맥그리거는 결국 다운됐다. 포이리에의 펀치가 몇 차례 나오자 주심은 경기를 중단했다.


2라운드 2분 34초 맥그리거는 처참하게 무너졌다. 맥그리거가 생애 첫 KO패를 당하는 순간이었다


한편 두 사람은 이미 지난 2014년에 한 차례 맞대결을 펼친 바 있다. 당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에게 1라운드 만에 TKO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