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이상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 '완화' 원한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권구용 기자 = 국민의 절반 이상(58.3%)은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규제 폐지 및 완화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합쇼핑몰과 온라인쇼핑 규제 강화 움직임에도 반대의견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4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대형마트 등에 대한 유통규제 관련 소비자 인식을 조사한 결과, 소비자 58.3%는 공휴일 의무휴업 제도를 폐지하거나 규제완화를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2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소비자 30.8%는 의무휴업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27.5%는 주말이 아닌 평일 의무휴업 실시 등 규제완화를 희망했다. 현행 제도 유지라고 응답한 소비자는 30.1%, 의무휴업 일수 확대 등 규제를 강화해야한다는 소비자는 11.6%였다.


공휴일에 집 근처 대형마트가 영업하지 않을 경우 생필품 구매를 위해 전통시장을 방문한 소비자는 8.3%에 불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또 소비자 59.5%는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물을 방문할 때 입점 점포 및 주변상가를 동시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에 따른 전통시장 보호 효과는 크지 않고,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가 입점 소상공인과 주변 상가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복합쇼핑몰도 공휴일에 의무적으로 휴업하는 영업규제를 신설하는 데 대해서는 반대(49.3%)가 찬성(40.5%) 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이 많은 수도권 소비자(519명)를 분석 대상으로 할 경우 53.6%의 소비자가 공휴일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에 반대했고, 의무적으로 휴업을 해야 한다는 의견은 38.1%였다.


복합쇼핑몰 영업규제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소비자 편익 보호(44.8%) △문화·여가 활동 보장(29.9%) △지역상권 보호에 도움 안됨(16.8%) △입점 소상공인 및 납품업체 보호(8.5%) 등 순으로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영업규제를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가진 소비자들은 △유통산업 균형발전(31.0%) △골목상권 보호(25.1%) △전통시장 보호(22.7%) △지역경제 활성화(21.2%) 등을 이유로 꼽았다.


아울러 소비자들의 55.1%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 대한 영업규제를 도입하지 않기를 희망했다. 영업규제를 도입하기를 원하는 의견은 34.0%, 의견없음은 10.9% 수준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등 기존 유통정책의 정책효과에 대한 검증이 없이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 등 유통규제 강화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유통업계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지금은 유통법 논의 과정에서 변화하는 유통산업 환경을 감안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유통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모노리서치가 지난 19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여 1036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통한 온라인 조사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