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에 11조짜리 반도체 생산 공장 짓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삼성전자가 100억달러(환화 약 11조원)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장을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에 파운드리 공장을 짓기로 한 경쟁사 TSMC를 견제하는 동시에 인텔을 포함한 미국 고객사의  물량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전자가 1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오스틴에 반도체 생산라인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텍사스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 중이며 3 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의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텍사스 공장 / 사진=삼성전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 "증설 시점은 빠르면 올해 착공해 오는 2022년까지 주요 설비 시설을 갖추고 2023년 초에는 생산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장 증설에 투입될 금액만 1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매체는 "이런 계획은 아직 최종확정되지 않은 만큼 언제든 변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매체는 이를 통해 삼성이 경쟁 관계에 있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위탁 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를 따라잡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TSMC는 오는 2024년까지 미국 애리조나주에 120억 달러(약 13조2000억원)를 투자해 5 나노미터 미세공정을 위한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현재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에 메모리 반도체와 10나노급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을 두 개 운영하고 있다.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삼성전자는 이미 운영 중인 공장에 3나노 공정의 첨단 반도체를 증설하게 된다. 


이에 발맞춰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오스틴 공장 인근에 축구장 140개 면적인 104만4088㎡에 달하는 부지를 매입하고 오스틴 시의회에도 개발 승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인텔과 그래픽처리장치(GPU) 위탁생산 체결까지 맺은 삼성전자가 본격적인 외주 생산을 늘리고 있어 그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