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팟 터졌다"···편의점에서 복권 샀다가 8000억 당첨된 할아버지

인사이트WNEP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날 무슨 꿈을 꾼 것일까. 하늘에서 '선물'이 뚝 하고 떨어진 것만 같을 것이다.


무려 8,000억 원, 그야말로 '잭팟'을 터뜨린 할아버지가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FOX 8 News'에는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시민이 전날 추첨에서 8,000억 원 복권에 당첨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메릴랜드주의 작은 탄광마을 로나코닝에 있는 편의점 코니마켓에서 복권을 구매한 시민은 홀로 1등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시민은 40·53·60·68·69의 다섯 숫자와 파워볼 숫자 22까지 모두 맞혔다.


작년 9월 이후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던 미국 복권 파워볼의 주인이 4개월 만에 나온 것이다.


파워볼은 1∼69까지 숫자 중 5개를 선택하고 다시 1∼26 숫자에서 하나의 파워볼 번호를 골라 6개의 번호를 모두 맞춰야 해서 1등 당첨 확률이 2억 9,220만분의 1로 매우 희박하다.


인사이트CBS


이 당첨금은 29년간 연금형식으로 나눠 받을 경우 7억 3,110만 달러(한화 약약 8,061억 원)이고, 일시불로 수령하면 5억 4,680만 달러(한화 약 6,028억 원)다.


이는 미국의 양대 복권인 메가밀리언을 포함하면 사상 6번째, 파워볼로는 사상 4번째로 큰 금액이다.


한편 오늘(22일) 메가밀리언 복권도 추첨에 들어간다. 이 또한 4개월째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상금이 무려 9억 7,000만 달러(한화 약 1조 660억 원)까지 불어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