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술집에서만 걸리나"···전국 유흥업계 오늘(21일) 영업 강행

인사이트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소속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오늘부터 우리는 영업 강행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연장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전국의 유흥업계가 집합금지 조치에 반대하며 영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클럽·감성주점 등의 업주들이 소속된 한국유흥협회중앙회는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흥주점에 내려진 집합금지 조치 해제를 요구했다. 


이어 중앙회는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라며 형평성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인사이트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가 집합금지 조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계동 일대 유흥업소 간판 조명이 켜져 있다 / 뉴스1


그러면서 유흥주점에 대한 완화 조치가 없으면 21일 전국 영업점의 영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중앙회는 "유흥주점은 80%가 생계형 업소"라며 노래연습장은 영업을 허용하면서 유흥업소라는 이유만으로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갈수록 월세 등 유지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도 호소했다. 특히 소상공인 대출 대상에서도 제외돼 생계용 대출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수도권의 모든 유흥주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내려진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인사이트한국유흥협회중앙회 소속 회원들이 집합금지 행정명령 철회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