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장난감값 먹튀 논란에 사과 "기억 안나지만 죄송합니다"

인사이트Instagram 'moonjungwo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장난감 '먹튀' 논란에 입을 열었다.


15일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공식 입장을 통해 문정원의 입장을 전했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문정원은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문정원 측은 피해 당사자와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댓글이 지워져 DM을 보낸 후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문정원 소속사는 최근 연이어진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꼈을 누리꾼에 고개를 숙이며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자숙할 것을 알렸다. 


이어 문정원은 소속사 입장문을 통해 "주변인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한다. 모든 상황은 스스로 자초한 일이다.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다. 모든 분께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문정원이 문제 해결은 물론 달라진 모습으로 팬 앞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이날 오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문정원이 에버랜드에서 장난감의 값을 지불하지 않고 가져갔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화두로 떠올랐다.


글쓴이는 문정원이 3만 2천 원어치의 장난감을 구매했으나 지갑이 없다는 핑계로 자릴 떠나 돌아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글쓴이는 결국 자신의 돈으로 메꾸었다며 "문정원 씨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다. 그게 유료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1일에는 문정원이 남편 이휘재와 두 아들이 집에서 캐치볼 하는 사진을 게재, 아래층에 사는 한 누리꾼이 층간 소음에 항의하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인사이트문정원 자필 사과문 / 아이오케이 컴퍼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