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이 장난감 돈 안내고 가져갔다"···'먹튀' 당한 에버랜드 알바생 폭로글

인사이트Instagram 'moonjungwon'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집에서 남편과 아이가 캐치볼을 하는 모습을 공개해 층간소음 논란을 일으켰다.


이러한 가운데 그가 과거 에버랜드에서 장난감을 '먹튀'했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화두로 떠올랐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문정원이 에버랜드에서 돈을 지불하지 않고 장난감을 가져갔다는 내용의 글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과거 에버랜드에서 문정원과 만났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저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 씨에게 당했다"며 운을 뗐다.


문정원의 아들에게 장난감을 판매했다는 그는 "3만 2천 원이 나왔다. 지금 지갑이 없다고 이따 온다고 했지만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왔다"고 주장했다.


당시 얼굴이 알려졌던 문정원이기에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기다렸지만 문정원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관해 그는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라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사진도 있다. 그게 유료였나보다"며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문정원이 구매하는 척 가지고 간 장난감 가격은 일하던 직원이 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oonjungwon'


해당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이 "고소, 고발 가능하다"고 하자 글쓴이는 "사실이다. 매장에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이 5명 정도 된다"면서도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 제가 메꾸었다"고 털어놓았다.


문정원이 에버랜드 장난감값을 지불하지 않고 가져갔는지에 대한 진위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은 문정원이 입장을 내놓기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문정원은 최근 아랫집 이웃이 남긴 층간소음 항의 댓글로 인해 논란을 겪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같은 문제로 불편을 끼치지 않게 조심하겠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