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버닝썬 이어 조폭 불러서 보복···군 재판서 추가 기소에 '혐의만 9개'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청성신병교육대로 입소한 승리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이에 폭력조직까지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1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증인 신문이 예고돼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청성신병교육대로 입소한 승리 / 사진=인사이트


그러나 이에 앞서 승리에게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된 사실이 공개됐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내실에서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항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격분해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조직 조직원을 불러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으려 팔을 잡아당기거나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고 군 검찰은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영장실질검사 출석한 승리 / 사진=인사이트


군 검사는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해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다"며 "이에 따라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승리 변호인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짧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지난 2019년 2월 불거진 일명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승리는 17차례 경찰 조사 끝 지난해 초 불구속 기소됐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등 총 8개 혐의를 받고 있다가 이날 특수폭행교사혐의가 추가돼 9개 혐의로 늘어났다.


승리는 다수의 혐의 중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하고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