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고 정인이 살아야"…재판 이틀 전 양모가 제출한 '반성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뉴스1] 황덕현 기자 = 입양 후 양부모에게 장기간 학대를 당해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이(입양 전 이름)의 학대 가해자인 양부모가 13일 첫 공판기일 전 "훈육을 핑계로 짜증냈으며, 정인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었다"면서 미흡했던 양육을 후회하는 반성문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양모인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는 지난 11일 법원에 반성문을 냈다. 이 반성문은 변호인의 의견서 및 재판 참고자료와 함께 재판부에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는 "훈육이라는 핑계로 (정인이에게) 짜증을 냈다"면서 "다시 (그때로) 돌아가면 손찌검하지 않고, 화도 안 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픈 줄 모르고 아이를 두고 나갔다 왔고, 회초리로 바닥을 치면서 겁을 줬다"면서 "정인이가 사망한 날은 왜 그렇게 짜증이 났던 건지 아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기까지 했다"며 학대사실도 일부 인정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장씨는 반성문 말미에 "자신이 죽고 정인이가 살아야 한다"며 후회하는 듯한 말도 덧붙였다.


양부 안씨는 "아이를 입양하고 양육하는 일을 너무 가볍게 여겼다"고 썼다. 또 "아파도 응급실에 바로 데려가지 않은 것은 무심했다"고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또 "육아를 전적으로 아내에게만 부담하게 해 결국엔 아이가 사망하게 됐다"며 자책하는 표현도 반성문에 쓴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양모에게 살인죄를 추가 적용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검찰은 공소장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검찰은 장씨에 대해 "살인죄를 주위적 공소소실로, 아동학대치사죄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변경하는 공소장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법원은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