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법원이 살인범 사형 선고 전까지 '코로나 전신 방호복'을 끝까지 입힌 이유

인사이트Intermediate People's Court of Yich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국 법원에 나타난 연쇄 살인범. 그런데 그의 모습이 어딘가 어색하다.


경찰, 판사 등과 달리 연쇄 살인범인 자신만 전신 방호복 차림으로 재판에 참석한 것이다.


과연 이 복장에 어떤 비밀이 숨겨진 것일까.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DailyMail)'에는 6일 동안 3명을 살해한 중국 연쇄 살인범의 재판 과정을 담은 사진이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termediate People's Court of Yichun


피고 쩡춘량(Zeng Chunliang, 45)은 이날 장시성 이춘 중급인민법원에서 열린 1심 공판에서 고의적 살인죄가 인정돼 사형을 선고받았다.


절도죄로 갇혔던 쩡춘량은 지난해 5월 1일 교도소에서 만기 출소했다. 그는 고향으로 돌아갔지만, 생계 수단을 이어갈 방법이 없자 다시 범죄를 계획했다.


그는 지난해 7월 한 주택에 침입해 절도를 벌이다 문제가 생기자 일가족을 살해하고 금품을 훔쳤다. 이후 이 마을 공무원까지 흉기로 찔러 죽였다.


쩡춘량은 고의적 살인죄로 인한 사형뿐만 아니라 강도 및 절도죄에 대해서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벌금 총 2만 위안(한화 약 340만 원)과 사형 선고를 내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이날 누리꾼들은 재판 평결보다 악명 높은 연쇄 살인범의 '코로나 전신 방호복' 차림에 관심을 집중했다.


이에 대해 해외 누리꾼들은 "중국 정부는 '기회'를 얻기 전 코로나바이러스로 그가 죽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회란 중국에서 이뤄지는 사형수의 장기 적출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영국 런던에 위치한 중국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위원회(China Tribunal)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사형수 장기 적출을 위해 중국 내 억류자에 대한 살인이 계속되고 있다.


또 다른 이들은 "중국이 유일하게 잘하는 것이 있다. 바로 죄에 대해 적절한 처벌을 한다는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걸려서 빨리 죽는 걸 원하지 않은 것" 등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피고는 판결에 동의하고 항소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