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남자 아이돌 성적 노리개 삼는 '알페스' 이용자 처벌 요구" 국민청원 등장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미성년자인 남성 연예인들을 주인공으로 동성애 콘텐츠를 창작하고 공유하는 '알페스' 이용자들을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알페스 이용자들이 미성년 남자 아이돌을 성적 노리개로 삼고 있다며 이들에게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글 작성자 A씨는 "알페스란 실존하는 남자 아이돌을 동성애 소설의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항문성교부터 차마 입에 담기도 적나라한 표현들을 통해 변태스러운 성관계나 강간을 묘사하는 성범죄 문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많은 남자 아이돌이 알페스를 통해 성적 대상화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아직 가치관 형성도 덜 된 이들이 이토록 잔인한 성폭력 문화에 노출돼 받을 혼란과 고통은 감히 짐작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알페스 이용자들이 자신들의 행동이 범죄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소비'라는 이름으로 정당화하고 있는 게 문제라고 짚었다.


그는 알페스 이용자들의 후안무치한 태도를 지적하며 이들을 N번방 가해자와 같은 수많은 성범죄 가해자들에 비유했다.


이어 "피해자가 여성이든 남성이든 권력을 가졌든 가지지 못했든 그 누구도 성범죄에 있어서는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부디 적극적인 조치로 한시라도 빨리 알페스 이용자들을 수사해 강력히 처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청원은 게시된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2만 명에 가까운 이들의 동의를 얻었다. 10일 오후 기준 해당 청원에 동의한 인원은 1만 8천여 명에 달한다.


한편 알페스는 'Real Person Slahs'의 줄임말이다. 


이는 실존 인물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동성애 콘텐츠를 지칭하는데, 당사자의 동의 없이 노골적인 성적 묘사가 담기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