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요대회에서 언니·오빠들 다 제치고 '은상' 탄 2살 꼬마의 '귀염뽀짝' 율동 (영상)

인사이트YouTube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오구오구" 소리가 저절로 나오는 귀여운 꼬마가 있다. 


국적을 뛰어넘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귀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일본 꼬마를 소개한다.


지난해 12월 25일 유튜브 채널 '일본 동요 어린이 노래 콩쿨(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에는 최근 개최된 35회 대회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높은 경쟁률을 뚫고 '은상'을 차지한 꼬마 노노카(2) 양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양 갈래머리에 원피스, 그리고 고양이 신발을 신고 무대에 선 노노카양은 '강아지 경찰 아저씨(이누노 오마와리상·いぬの おまわりさん)'라는 제목의 동요를 열창했다.


이 곡은 길 잃은 아기 고양이가 울고 있자 집을 찾아주기 위해 강아지 경찰 아저씨가 까마귀와 참새에게 수소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래에 맞춰 노노카양은 양 갈래한 머리를 까딱였다. 그리고 '냥냥냥' 가사에 맞춰 오동통한 두 팔을 움직이는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특히 전신 샷이 잡힐 때 피아노 다리만 한 짜리몽땅한 노노카양의 몸집이 귀여움을 더한다. 마치 3등신 비율을 보는 듯하다.


노노카양의 노래하는 모습은 일본 현지는 물론이고 국내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조회 수 200만 회를 넘어섰다.


노노카양의 노래 실력은 아래 영상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심쿵사' 할 수 있으니 심장을 부여잡고 재생 버튼을 누르길 바란다.


인사이트YouTube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YouTube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