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10시 10분"···얼평 악플에 상처받아 힘들어하더니 드디어 '쌍수'한 이세영 (영상)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얼평 악플'에 힘들어하던 방송인 이세영이 드디어 쌍꺼풀 수술을 했다.


지난 2일 이세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쌍꺼풀 수술 과정이 담긴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해 11월 해당 채널을 통해 외모와 관련된 콤플렉스를 고백하며 쌍꺼풀 수술을 결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세영은 많은 악플 중 "눈이 10시 10분이다"라는 댓글에 가장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10시 10분'이란 눈매가 치켜 올라간 사람을 비하하는 표현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이세영은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그는 "두근두근한다. 무섭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윽고 이세영은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내가 원하는 쌍꺼풀 수술하고 이렇게 다 트는 것"이라며 눈매교정, 앞트임, 뒷밑트임까지 계획했다.


수술을 마친 이세영의 모습도 만나볼 수 있었다. 이세영은 수면마취에서 완전히 깨지 못한 몽롱한 상태에서 눈을 공개했다.


수술 직후였던 만큼 눈에 실밥이 남아있고 퉁퉁 부은 상태였지만, 이전보다 눈매가 선명해져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이세영은 "눈을 이렇게 뜨는 연습을 하라더라"라고 말하며 클로즈업해 눈의 상태를 보다 자세히 보여줬다.


또 이세영은 "쌍수 큐엔에이 찍을게요. 질문 남겨주세요"라며 다음 영상을 예고했다.


무사히 쌍꺼풀 수술을 끝낸 이세영이 어떻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기대감이 모인다.


인사이트tvN


YouTube '영평티비 YP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