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엠보다 낫네" 인스타 댓글 고정하며 자기 소속사 SM 디스(?)한 태연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태연이 자신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디스(?)해 팬들의 공감을 샀다.


16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앨범 수록곡이 메들리 형식으로 편집된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소속사에서 공식으로 제작한 영상이 아닌 팬이 만든 창작물이었다.


지난 15일 발매된 태연의 앨범 수록곡이 티저 사진과 함께 순서대로 흘러나오는 영상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태연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며 "tySONE"(Thank you. 소원)이라고 팬들에 감사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ㅅㅇㅂㄷㄴㄴ"라는 자음을 올려 팬들의 궁금증을 낳았다.


곧 태연은 "스엠(SM)보다 낫네. 스엠 일 좀 하자"라는 팬의 댓글을 상단에 고정시켜 사실상 자음의 정답(?)을 알렸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tvN '놀라운 토요일'


SM엔터테인먼트가 내놓는 영상보다 팬이 만든 창작물이 더 낫다는 팬의 댓글에 공감했는지 자신의 소속사를 디스(?)한 것이다.


태연이 고정시킨 댓글을 본 팬들은 "고정 저격 너무 웃기다", "인정. 진심 일 좀 하자"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태연은 이날 공개한 네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왓 두 아이 콜 유'(What Do I Call You)로 주요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막강한 화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