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고 쳤던 '프듀' 출연 이후 온갖 알바할 정도로 '생활고' 겪었다 고백한 이해인 (영상)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조작 혐의가 드러난 '프로듀스 101'에 관해 참가자였던 가수 이해인이 심경을 전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이해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이해인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아이돌학교'에 참여하며 얼굴을 알렸다.


MC 준이는 이날 이해인에게 조작 혐의가 드러난 '프로듀스 101'에 관해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이해인은 "당시 들었으면 속상했을 것 같다. 그런데 시간이 지났으니 그랬구나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 조작 피해를 볼 정도로 상위권은 아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프로듀스 101'에서 떨어진 후 '아이돌학교'에도 나갔던 이해인은 "프로그램이 끝난 후 알바를 했다"고 고백했다.


수익이 전혀 없었다는 그는 "알바를 안 하면 살 수가 없었다. 카페 알바도 하고 촬영 알바, 피팅 모델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소속사와의 소송 등 외부 사건으로 데뷔가 늦어진 것에 대해 이해인은 단단한 속내를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이해인은 "내가 좋아하는 걸 하는데 다른 사람들의 피와 땀과 그런 것들이 다 들어가 있고 나의 행복이 누군가의 슬픔을 담보로 한다는 걸 25살 때 느꼈다"면서 "수많은 연습생이 데뷔 무산을 겪는다. 괜찮다"고 전했다.


한편 이해인이 얼굴을 알린 Mnet '프로듀스 101'은 최근 조작 혐의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프로그램을 이끈 안준영 PD와 김용범 PD는 각각 징역 2년과 1년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들의 조작으로 시즌1에서는 김수현, 서혜린이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Mnet '아이돌학교'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101'


YouTube '근황올림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