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반기려 나오다 벽틈에 끼여버린 시바견

Via 온라인 커뮤니티

 

덤불 속에 갇혀 치명적인 귀여움을 발산했던 시바견이 이번엔 벽 틈에 끼이는 굴욕을 당했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인 반기러 밖으로 뛰쳐나오다가 벽 틈에 끼인 시바견'의 사진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바견이 벽 틈에 끼이는 굴욕을 당하게 된 사연은 이렇다.

 

당시 집 안에서 휴식을 취하던 시바견은 외출을 나갔던 주인이 돌아오자 너무 반가웠던 나머지 담장을 넘으려고 시도했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점프력이 부족했던 탓에 시바견은 그대로 담장과 벽 틈 사이로 추락했고, 통통한 몸집 때문에 옴짝달싹 못하는 신세가 됐다.

 

이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본 주인은 시바견의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트위터에 올렸고, 현재 여러 일본 매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벽 틈에 끼인 시바견은 약간의 정신적인 충격을 입은 것 외에는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