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잠비크서 발견된 희귀 '알비노 아기 거북' (사진)

via Joana Trindade / Seven Seas Travel Magazine

 

외양이 눈에 띌 뿐 아니라 희귀해서 유명한 '알비노 아기 거북'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여행 잡지 세븐시즈(Sevenseas)는 환경보호 활동가들이 모잠비크 바미지 섬(Vamizi Island in Mozambique​)에서 10년 만에 처음으로 발견한 알비노 아기 거북을 소개했다. 

 

'알비노'는 선천적으로 멜라닌 색소가 결핍되면서 피부는 하얗고 눈동자는 적색을 띠는데 아기 거북은 약간 붉은 피부에 빨간 눈을 가지고 있다. 

 

사람의 손 위에 놓인 알비노 거북은 사람의 피부와 견주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을 정도다. 

 

이 알비노 거북은 '푸른 바다거북(Green Sea Turtle)'이라는 종이며 정상적인 거북의 모습은 등껍질부터 피부가 모두 검은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이 태어난 알비노 거북 한 마리는 죽었으며 남은 한 마리만이 무사히 바다까지 기어갔다고 전해져 잘 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via Joana Trindade / Seven Seas Travel Magazine

 

장미란 기자 mir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