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확진자와 접촉했는데 검사 거부하고 연락까지 두절된 '코로나19 접촉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뉴스1] 오미란 기자 = 부산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가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한 채 연락이 두절돼 방역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4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도는 이날 오후 10시쯤 부산시 소재 보건소로부터 부산시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인 A씨가 현재 제주도에 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부산지역 보건소로부터 자신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안내받았으나 이를 거부하고 오후 2시부터 연락이 끊긴 상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격리를 담당하는 부산시 소재 보건소는 A씨가 제주에 입도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제주도 방역당국에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에 제주도는 현재 경찰과 공조해 A씨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확인된 A씨의 소재지는 제주시 연동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A씨를 발견하는 즉시 시설 격리 조치를 취하고, 향후 자가격리 무관용 원칙에 따라 부산지역 보건소와 함께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