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5일)부터 서울 밤 사실상 '통금'...대형마트·독서실까지 닫는다

인사이트불 꺼진 서울 도시 / 뉴스1


[뉴스1] 허고운 기자 =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서울의 밤이 사실상 멈춘다. 상점과 영화관, 학원 등이 야간영업을 하지 않고 대중교통도 30% 감축운행한다. 폭증하고 있는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2주간 서울에서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및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에서 보다 강화된 긴급조치가 시행된다.


먼저 오후 9시 이후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학원,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백화점 등이 문을 닫는다. 음식점과 카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에도 이미 같은 조치가 내려져 있다.


상점은 업종을 불문하고 300㎡ 이상 규모의 점포가 대상이다. 오후 9시 이후 갈 수 있는 곳이 집 외에는 사실상 없는 셈이다.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불 꺼진 서울 도시 / 뉴스1


시민들의 불필요한 이동을 최소화하고 조기 귀가를 유도하기 위해 대중교통 야간운행 감축은 더욱 확대된다. 전날까지는 밤 10시 이후 운행횟수를 20% 감축했으나 이날부터는 밤 9시 이후 30% 운행 횟수를 줄인다.


시내버스는 이날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감축운행이 시작된다. 서울시는 서울지하철 외 구간 감축운행을 위해 국토교통부, 코레일과도 협의 중이다. 비상 상황이 오면 지하철 막차시간을 자정에서 오후 11시로 당기는 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유흥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 편의시설에 이어 시간과 관계없이 운영이 전면 중단되는 곳도 늘어난다. 서울시와 자치구 및 시 투자출연기관이 운영하는 공공시설, 마트·백화점 내 문화센터 및 어린이 놀이시설, 실내 스탠딩공연장 등이 문을 닫는다.


서울시의 이 같은 방역 초강수는 기존 방역 대책만으로는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울 정도의 확산세를 꺾기 어렵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서울시는 2주 내 일평균 확진자를 100명 미만으로 낮춘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서정현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긴급브리핑에서 "시민들에게는 각종 생활 불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는 뼈를 깎는 고통이 수반돼야 하는 고통의 시간"이라며 "그러나 방역당국과 시민이 원 팀이 되어 뜻과 실천을 모은다면 코로나 확산의 불은 끄고 일상의 불은 다시 켜는 날이 조만간 올 것으로 믿는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붐비는 대형쇼핑몰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