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의 여지 없이 모두 제 잘못"···외모 비하 논란에 결국 사과한 철구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모두 제 잘못입니다. 죄송합니다"


故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철구가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4일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철구는 갈수록 커지는 논란에 마지막 사과 영상을 올린 후 방송을 종료했다.


철구는 "변명의 여지가 없이 모두 제 잘못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철구는 지난 3일 생방송에서 여성 BJ와 새로 한 머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故 박지선을 언급해 논란이 됐다.


그는 "박지선이 아니라 박미선이라고 했다"라고 해명했지만 영상을 확인한 결과 박지선이라고 발음을 했다는 시청자들의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철구는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이 과정에서 언급이 된 박미선은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라며 불쾌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