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받으려 영하 날씨에 임신한 여친 발코니에 가둬 살해한 러시아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러시아의 한 유튜버가 후원금을 받기 위해 여자친구에게 가혹행위를 했고 이후 사망으로 이어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The Sun)' 등 현지 매체는 이날 스타스 리플리(Stas Reeflay)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러시아 유튜버 스테니슬레이브 레셰니코브(Stanislav Reshetnikov, 30)가 생방송 도중 여자친구를 발코니에 가두어 사망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타스 리플리의 생방송을 보던 한 시청자가 "1000달러(한화 약 108만 원)를 줄 테니 여자친구를 괴롭혀라"라는 미션을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그러자 스타스는 속옷만 입고 있는 여자친구를 발코니에 가두었다. 그가 사는 곳은 모스크바 인근으로 영하의 날씨였다.


추운 날씨에 약 2시간 동안 발코니에 갇혀 있던 스타스의 여자친구는 저체온증으로 의식을 잃어갔다.


이를 인지했음에도 스타스는 계속해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잠시 후 발코니에서 여자친구를 데리고 들어왔으나 이미 몸은 차갑게 식어 있는 상태. 


구급대원이 도착해 사망 선고를 내리는 중에도 스타스는 생방송을 끄지 않고 후원금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그녀의 죽음이 더욱 안타까운 이유는 최근 그녀가 임신한 사실을 고백했기 때문이다.


또한 평소 스타스는 후원금만 받을 수 있다면 여자친구에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는 등 가혹 행위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스타스는 그녀의 여자친구의 죽음과 관련해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법의학 전문가는 그녀가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이 증명될 경우 스타스는 최대 2년 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YouTu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