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그려서 의느님한테 갔냐"···방송 첫 출연한 야옹이 작가에게 쏟아진 악플 수준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인기 웹툰 '여신강림'을 그린 야옹이 작가에게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전 세계 누적 조회 수 40억 뷰를 기록한 '여신강림'의 작가 야옹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야옹이 작가는 "제가 낯가림이 너무 심해서 방송 출연은 유퀴즈가 처음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야옹이 작가는 유재석, 조세호와 인터뷰 중에도 목소리를 떨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야옹이 작가는 곧 드라마로 방영될 '여신강림'에 대한 소개와 함께 주인공 설정 등 팬들이 궁금해한 질문들에 대해 성심성의껏 답했다.


하지만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은 야옹이 작가의 외모를 평가하며 '악플'을 달았다.


이들은 "예쁘긴 한데 성형 티 난다", "인조미가..그림 그려서 의느님한테 갔나 보네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TV 댓글


이에 또 다른 누리꾼은 "악플 다는 사람들 노이해다", "수술을 했던 말던 예쁘면 장땡이다", "무례한 댓글들 너무 많다" 등의 말로 악플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지난 2018년 '여신강림' 연재를 시작했다.


그는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로 큰 화제를 모았으며 과거 쇼핑몰 피팅 모델 이력도 함께 주목받았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