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증 안 가져와 '수능' 포기 선언한 수험생···교문 앞으로 뛰쳐 나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고동명 기자, 홍수영 기자 = “오토바이 타고 온 학생은 잘 들어갔나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8시15분 제주 남녕고등학교 정문.


헝클어진 머리에 마스크를 쓴 한 어머니가 교문 앞을 서성이다 경찰관에게 물었다.


6분 전 제주자치경찰단 오토바이를 타고 시험장 안으로 뛰어들어가던 학생의 어머니였다.


미처 시험 잘 보라는 인사도 못 하고 아들을 보낸 어머니는 “잘 들어갔다”는 경찰관의 대답에도 한동안 정문 앞을 떠나지 못했다.


어머니는 담장 너머 시험장을 한참 바라보다 발길을 돌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곳에서 수능을 치르는 또다른 수험생은 새벽 일찍이 출발했는데도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할 위기에 놓였다.


서귀포에 사는 이 학생은 오전 6시34분쯤 제주시로 넘어가는 버스를 놓친 것이다.


학생은 긴급히 112로 신고를 했으며, 제주지방경찰청과 제주자치경찰단이 공조해 학생을 태운 부모 차량을 에스코트했다.


덕분에 이 학생은 1시간 거리에 있는 남녕고등학교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날 제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어느 때보다 조용한 수능 아침을 맞이했다. 뜨거운 응원전은 없었지만 제주 곳곳에서는 부모들의 따뜻한 배웅이 이어졌다.


각 시험장 앞에는 수험생을 바래다주는 부모들의 차량 행렬이 이어졌다. 창문을 내려 인사하는 부모 모두 차안에서도 마스크를 쓴 모습이었다.


대부분 아쉽지만 짧은 인사로 응원을 대신했다.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 앞에서도 수험생 배웅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부모와 교사들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의식한 듯 길을 건너지 않고 정문 건너편에서 수험생과 인사하고 헤어졌다.


또 다른 한 학교에서는 교문을 닫기 3분 전 시험을 포기하겠다는 학생이 나와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뒤늦게 신분증을 안 갖고 온 사실을 알고 당황해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교문 앞까지 빠져나온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사실을 안 수능 감독관들이 뛰어나와 학생을 붙잡았다.


다른 방법으로도 신분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학생을 다독인 선생님들은 시험장 안으로 수험생을 인솔했다.


이날 제주에서는 재학생 4979명, 졸업생 1403명, 검정고시 합격자 172명 등 6554명의 수험생이 17개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른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없고, 자가격리자인 수험생 1명이 수능 96시험지구(서귀포시)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볼 예정이다.


제주지방경찰청은 경찰관 300여 명을 투입해 경비·안전활동을 지원했으며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119수능대비 특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