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가지 마세요"···대전 맥줏집서 '18명' 코로나 집단 감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020년의 끝이 다가오고 있다. 연말 파티를 계획할 시기다.


하지만 이번 연말 파티는 소중한 사람과 따뜻한 집에서 보내야겠다. 술집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터지면서 비상이 걸렸으니 말이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지난 밤사이에 508번과 509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508번 확진자는 대전 유성구 관평동 맥줏집에 방문한 50대 단골손님 부부(497·498번)의 20대 딸이다.


그는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09번 확진자는 해당 맥줏집에서 친구들과 모임을 한 뒤 감염됐던 500번 확진자의 대학 스터디그룹 동료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두통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해당 맥줏집에 들른 20대 친구 7명(대전 500~504번, 세종 104·105번)과 이들의 친구인 맥줏집 아르바이트생 (대전 494번) 그리고 그의 친구(대전 483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단골 손님 부부, 부부의 직장동료 2명(대전 499번, 전북익산 84번), 직장동료의 딸(대전 505번)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총 18명이 대전 유성구 관평동 맥줏집 관련 감염자인 셈이다.


방역당국은 아르바이트생인 494번과 단골 손님 부부 중 497번이 집단감염 지표환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현재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