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생각하며 '오랜날 오랜밤' 작곡하다 방에서 혼자 흐느껴 울었다는 '악뮤' 이찬혁 (영상)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남매 듀오 '악뮤'가 명곡을 만들게 된 다양한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최근 '문명특급 - MMTG'에는 악뮤 이찬혁, 이수현이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어린 나이에 만든 수많은 명곡을 되뇌며 노래에 숨겨진 비화를 전했다.


지나간 인연을 그리워하는 애달픈 마음을 담은 '오랜 날 오랜 밤'은 이찬혁이 본인의 이별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곡이었다.


이찬혁은 많이 사랑했던 전 여자친구를 떠올리며 방에서 혼자 흐느끼며 '오랜 날 오랜 밤' 노래를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비화는 이수현이 "제가 직접 봤다. 화장실 가고 있었는데 흐느끼는 소리가 들렸다"라고 말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이수현은 "사실 사전 동의 없이 말한 거라 (오빠에게) 미안하다"라며 웃었다.


이찬혁은 "(내 사생활인데) 다른 사람이 들었을 때 '어흑... 별로야' 이렇게 생각할까 봐 걱정된다. (같이 살아 작곡하는 과정을 전부 아니까) 이게 남매의 단점인 것 같다"라며 씁쓸해 했다.


두 사람은 '라면인건가'는 생각보다 쉽게 만들었다며 또 다른 비화를 털어놓았다.


이찬혁은 "아직도 딱 첫 소절이 나왔을 때가 기억이 난다"라며 "'K팝 스타' 출연 때문에 할머니 댁에 머물고 있었다. 그때 수현이랑 할머니 댁 소파에 누워서 '아~ 라면 먹고 싶다. 오늘 저녁은 라면인건가~' 이렇게 했는데 갑자기 동생이 따라 불렀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어? 좋은데?'라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라며 "(정말) 뚝딱 만들었다"라고 으쓱해 했다.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이찬혁은 '사람들이 움직이는게'를 만들었을 때도 떠올렸다.


이찬혁은 "아빠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홍대 쪽으로 들어가는데 사람이 바글바글해서 차가 못 들어갈 정도였다. '좀 뚫고 가고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걸어가던 사람들이) 느려 보였다"라며 "집에 가서 그때 받은 영감을 토대로 바로 노래를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모두가 깜짝 놀랄 정도로 천재적인 면모로 생각보다 노래를 쉽게 썼다는 이찬혁의 말에 많은 이들이 부러움을 표했다.


한편, 악뮤는 지난달 16일 싱글 '해프닝'(HAPPENING)을 발표했다.


'해프닝'은 사랑이라는 감정에 상처를 받은 사람이 다시 사랑할 기회가 생겼을 때의 모습을 담은 곡이다. 전작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연장선에 있는 곡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kmuchanhk'


YouTube '문명특급 - MMT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