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며 생활고 고백했다가 빛삭한 '고등래퍼' 최하민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고등래퍼'에 출연했던 래퍼 최하민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삭제했다.


1일 최하민(오션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내년 4월에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를 하고 싶다. 내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인증 배지가 있다"라며 "또 나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 원과 국민연금비 17개월 분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백만 원 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으며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sshun_gum'


끝으로 최하민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 공인인증을 해지해주신다면 사용자 이름을 변경하여 양도하고 싶다. 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글은 곧바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돌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해당 글을 빠르게 삭제한 최하민은 그동안 올렸던 글들도 모두 비공개 처리했다.


한편지난 2017년 최하민은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뛰어난 랩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 7월에는 직접 작사, 작곡한 앨범 'Plan A'를 발매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sshun_gu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