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에 내일(27일)부터 수도권 '전철 막차 시간' 앞당겨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종서 기자 = 한국철도(코레일)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위해 수도권전철의 막차시간을 앞당기는 등 27일부터 열차 운행을 조정한다.


대상 노선은 수도권전철 1호선(경인·경부선), 4호선(안산과천선), 경의중앙선, 경춘선이며, 해당 노선의 모든 열차가 종착역 기준으로 0시30분 전까지 운행을 종료한다.


이에 따라 해당노선에 오후 8시 이후 운행하는 평일 21개, 휴일 8개 상·하행 열차의 운행구간과 시간이 변경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교통공사 운영 노선은 ‘서울형 방역강화조치’에 따라 27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20% 감축 운행하며, 이에 따라 일산선 4개 열차 운행시각도 조정된다.


달라지는 시간표는 한국철도 홈페이지 및 각 역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을 최대한 막기 위한 긴급조치로 고객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