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CCTV 감시 장비서 '기밀 정보' 중국으로 자동 전송시키는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우리 육군 CC(폐쇄 회로)TV에서 중국 서버에 군사 기밀을 넘겨주도록 설계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이는 중국 업체가 제품을 납품하면서 설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 사실을 파악한 관계 당국은 긴급조치에 나섰다.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0월 7일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이른바 '중국산 짝퉁 국산 카메라' 의혹에 국방부가 19일 감사결과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정감사에서는 육군 본부가 국내 회사와 CCTV 납품 계약을 체결했으나 중국산 제품을 국산으로 둔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국방부는 CCTV 관련 점검을 시작했다.


인사이트K2 흑표전차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방부가 제출한 '해·강안 경계시스템 취약점 점검 결과'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는 중국업체가 군사 기밀을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어 군에 납품한 것을 확인했다.


해당 악성코드는 백도어(Back-Door)를 통해 다수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이트로 연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도어는 보안 인증을 하지 않고도 특정인이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근할 수 있는 통로를 뜻한다.


이 밖에도 저장 경로를 임의로 변경해 영상 정보를 PC 등 다른 정치에 저장할 수 있는 부분, 원격 접속이 가능한 인터넷망이 열려 보안이 취약한 점 등이 추가로 보고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뉴스1


하 의원은 "모두 군사 기밀을 통째로 넘겨줄 수 있는 국가정보보안 기본지침 위반 사례"라며 "군 감시 장비에서 중국발 악성코드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중국 쪽 서버이긴 하지만 중국이 직접 개입한 것은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확대 해석은 경계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모든 네트워크가 내부망으로만 구성돼 군사정보 유출 우려가 희박하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안보사는 "인터넷 환경만 갖춰지면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건처럼 내부망이라도 군사 기밀이 충분히 외부에 넘어갈 수 있는 보안 위협"이라고 위험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