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 두산 상대로 우승하고 '눈물' 펑펑 쏟은 양의지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양의지가 '친정팀' 두산을 상대로 승리하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시즌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N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1승 2패에서 내리 3연승, 정규 시즌에 이어 통합 우승의 축포를 터트린 것이다.


창단 9년 만에 달성한 쾌거에 선수들은 기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여기에는 양의지의 활약이 있었다. 앞서 양의지는 2016년 두산 소속으로 NC를 격파하는 데 앞장섰다.


그리고 4년 뒤에는 NC 유니폼과 주장 완장을 차고 두산과 맞섰다. 양의지는 두산과의 5차전 경기에서 결정적인 투런 홈런을 터트리는가 하면 MVP 트로피를 챙기기도 했다.


또한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 짓고는 동료들의 품에 안겨 기쁨의 눈물을 터트렸다.


인사이트뉴스1


일찌감치 '양의지 시리즈'라 불릴 정도로 그에 대한 기대가 가득했던 2020시즌 한국시리즈.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한 양의지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패한 두산은 한국시리즈 전적 2-4로 패해 한국시리즈 준우승으로 2020시즌을 마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