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더 먹고 싶어 '손 세정제' 나눠 마셨다가 집단 사망한 러시아인들

인사이트East2West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흥겨운 파티를 즐기던 사람들이 술 대신 손 세정제를 마셨다가 집단 사망하는 참변이 일어났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은 러시아 야쿠티아(Yakutia)의 한 마을에서 주민 9명이 손 세정제를 나눠 마시다 7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타틴스키(Tattinsky)지역 톰토르(Tomtor)마을의 한 주택에 모인 9명의 마을 주민들은 술이 떨어지자 마실 것을 찾았다.


이들은 5L짜리 손 세정제를 들고 와 술 대신 나눠 마시기 시작했고 곧 메탄올 중독 증세로 쓰러졌다.


인사이트이들이 먹은 것으로 알려진 손 세정제 / East2West


손 세정제를 마신 직후 41세 여성과 27세, 59세 남성 총 3명의 주민이 사망했고 6명은 응급 의료용 헬기로 근처 야쿠츠크시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음 날인 20일 치료를 받던 28, 32, 69세의 남성 3명이 목숨을 잃었고 21일에 1명이 추가로 사망해 총 7명이 숨졌다. 현재 나머지 2명 역시 의식이 없는 상태다.


지방 검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손 세정제를 마시다가 중독 현상으로 쓰러져 목숨을 잃었다"며 "해당 손 세정제 안에는 메탄올 69%가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이들이 먹은 것으로 알려진 손 세정제 / East2West


이들은 손 세정제 안에 알코올 성분이 다량 함유된 것을 확인하고 술과 다르지 않다고 여겨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6월에도 멕시코의 한 교도소에서 죄수 3명이 술 대신 손 세정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셨다가 사망했으며 미국 뉴멕시코주에서도 주민 7명이 손 세정제를 마셨다가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영구 실명하는 일이 발생한 바 있다.


의료 전문가들에 따르면 상당한 양의 메탄올에 노출될 경우 구토와 두통, 발작은 물론이고 실명과 뇌 손상,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