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유인석 '성매매 증언'에도 같이 외출하며 잘 지내고 있는 박한별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onestar_p'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아내 박한별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9일 경기 용인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횡령 등 관련 3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승리의 오랜 친구이자 클럽 아레나의 MD였던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니라 유인석이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지난 2015년 승리, 유인석이 여성 2명과 함께 있었던 정황에 대해 "유인석이 문을 연 상태로 여성과 성관계를 하고 있었던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nestar_p'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와 같은 진술이 알려지자 유인석과 박한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누리꾼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박한별은 남편의 구속을 막고자 탄원서까지 제출하며 호소했던 박한별은 유인석이 '버닝썬 사태'에 연루된 후 서울에 있는 자택을 정리하고 남편, 아들과 제주로 완전히 이주했다.


구설수에 휘말렸지만 두 사람의 부부 사이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Instagram 'onestar_p'


박한별 측근에 따르면 두 사람 모두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의지가 크고, 부부 사이가 더 단단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두문불출하면서도 종종 함께 조심스럽게 외출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또한 박한별은 남편과 관련된 논란을 의식한 탓인지 골프장에서 골프를 칠 때도 예약자명을 다른 사람의 이름을 사용했다는 목격담이 나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