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멤버 지젤의 미성년자 시절 사진이 폭로됐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멤버 지젤의 과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7일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유튜브 계정 'SMTOWN'을 통해 신인 걸그룹 에스파의 데뷔곡 'Black Mamba(블랙 맘바)'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에스파는 SM엔터테인먼트가 레드벨벳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걸그룹이다.


그런데 최근 에스파는 멤버들의 과거 의혹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SMTOWN'


인사이트인스티즈에 올라와 확산된 에스파 지젤 추정 사진


이런 가운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서는 에스파의 일본인 멤버 지젤(우치나가 에리)의 과거가 폭로됐다.


해당 게시글의 글쓴이는 "지젤이 과거 미성년자 시절에 술과 담배, 마약 등 손을 안 댄 게 없고 유명한 양아치였다"라면서 "직접 본인인 가까운 지인들에게 자신이 했던 일을 말하고 다녔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갑자기 한국에 가서 휴대폰을 바꾸고 인스타그램을 지우더니 SM 연습생으로 근황이 밝혀졌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폭로와 함께 지젤로 추정되는 여성이 손가락 욕을 하고 있는 사진 한 장도 공개했다.


인사이트지젤 추정 졸업사진


특히 글쓴이는 티저 이미지가 공개되기 전 해당 멤버의 외모와 스타일링 등을 추정하는 내용을 게재해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한편 이전에는 에스파의 멤버 카리나(유지민)의 과거 의혹이 퍼지기도 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악성루머와 악플에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