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미리 딸'이란 이유로 학창시절 '왕따' 당했다 고백한 이유비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이유비가 학창 시절을 회상해 팬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지난 16일 방송한 SBS 러브FM '신혜성의 음악 오디세이'에는 게스트로 이유비가 출연했다.


이날 이유비는 신혜성과 다채로운 대화를 나누던 중 학창 시절 질문에 예상치 못한 답변을 내놨다.


신혜성은 선화예술고등학교 출신인 이유비에게 "어떤 학생이었느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웹드라마 '찐엔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유비는 "공부도, 놀기도, 먹기도 열심히 하는 학생이었다"며 "공부도 솔직히 잘하는 편이었다. 정말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학창 시절 왕따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왕따 당한 적이 있다"고 밝힌 이유비는 "심각하게 얘기할 건 아니다. 어머니가 그분(배우 견미리)이시지 않나"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bi_190'


부모님이 유명한 탓에 이유 없는 질투를 받았다는 이유비는 "친구들이 저를 너무 싫어했다"며 "말도 안 되는 이상한 소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관해 이유비는 "나중에 풀어서 다 같이 놀았다"며 "혼자서도 잘 놀았다. 하교하면 혼자 패스트푸드점에 가서 맛있게 먹기도 했다. 슬픈 얘기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이유비는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이웃사촌'으로 팬과 극장에서 마주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