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계약 만료 후 레스토랑서 '알바'하며 지내고 있었던 혜린

인사이트MBN '미쓰백'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걸그룹 EXID 혜린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그룹 EXID의 멤버 혜린이 스페셜 멤버로 깜짝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혜린은 전 소속사와 계약 만료된 후 멤버들과 각자 다른 소속사로 흩어지게 됐다고 전했다.


혜린은 연기자가 많은 소속사 sidusHQ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혜린은 "혼자 뭘 못한다. 긴장도 많이 한다. 멤버들이 돌아가면서 채워줬는데, 이제는 온전히 혼자 해야 되니까. 그런 무게가 너무 무겁더라"라고 솔로 활동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이어 혜린은 "뭔가를 하지 않고, 배우지 않고 축 처지면 예전처럼 한없이 처질 것 같아서 바쁘게 움직이려고 노력한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와 계약 종료 후 활발했던 팀 활동이 사라지면서 자연스럽게 나태해졌다는 혜린은 틈틈이 독서를 하며 하루를 알차게 보내려 노력했다.


그는 최근 아르바이트도 했다고 전했다. 혜린은 "일찍 일어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만들자 싶어서 집 근처 레스토랑에서 일을 하게 됐다. 거기서 일을 하니 나만의 루틴이 생기더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혜린은 히트곡 '위아래'가 나오게 된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해 팬들의 흥미를 샀다.


혜린은 "(그때가) 한 곡밖에 낼 수 없던 상황이었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나왔지만 또 안 되고 망했다, 그 와중에 한 팬의 직캠(직접 찍은 캠)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며 역주행하기 시작됐다"며 긴 무명 시작 끝에 대세 걸그룹으로 성장한 과정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