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버려진 '유기견' 3주 동안 보호해주다 새 가족 찾아준 '천사 걸그룹' 에이핑크

인사이트Instagram 'mulgokizary'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보미와 초롱이 유기견 숭늉이의 새로운 가족을 찾아줬다.


지난 9일 박초롱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임시보호 중이던 유기견에게 새로운 가족을 찾아줬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앞서 약 3주 전 초롱은 "현재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며 유기견 임시보호 중인 사실을 털어놨다.


초롱에 따르면 강아지의 이름은 숭늉. 녀석은 담요와 쪽지와 함께 길에 버려진 아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ulgokizary'


초롱은 스케쥴 때문에 바쁜 와중에도 "사랑으로 잘 보살피겠다"고 다짐했다.


실제로 초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숭늉이 사진으로 도배하는 등 사랑을 듬뿍 줬다.


특히 초롱은 보미와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두 사람이 함께 유기견 보호에 힘쓴 것으로 보인다.


초롱과 보미 덕분에 오갈 곳 없는 숭늉이는 짧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냈을 터. 이에 많은 이들의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또한 초롱과 보미의 따뜻한 마음에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ulgokizar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