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계랑 사니까 힘드냐는 악성 DM에 "죽겠지만 감사히 산다"고 받아친 함소원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악성 DM(다이렉트 메시지)에 시원하게 응수했다.


지난 2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 누리꾼에게 받은 DM 내용을 공개했다.


누리꾼은 "미쳤냐. 네가 어미냐. 하차하라"며 무턱대고 함소원에게 방송 하차를 요구했다.


이어 그는 "영계하고 사니 힘에 부치냐"라며 모욕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함소원보다 18살 어린 남편 진화를 '영계'라고 표현하며 비하한 것이다.


이에 함소원은 "영계 아니고 젊으신 남편과 살고 있습니다. 힘 부치냐고요? 네 죽겠습니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토끼 같은 딸 혜정이가 있기에 가끔 힘들고 슬퍼도 웃으면서 감사히 살고 있다며 당당하게 대응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전에도 함소원은 "아줌마 안 예뻐요"라며 외모 비하한 악플러에게 대인배 면모를 보인 바 있다.


그는 "실물 보면 놀라실 텐데, 너무 예뻐서"라고 답글을 남기며 의연하게 대처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다이내믹한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