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의사가 초음파로 단잠 깨우자(?) 조용히 손가락 올린 태아 (사진)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 임산부가 공개한 초음파 사진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4D 입체 초음파 사진과 함께 제스 존슨(Jess Johnson)이라는 임산부의 사연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체셔주 낸트위치(Nantwich)에 거주 중인 제스는 임신 30주에 4D 입체 초음파를 촬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그는 "처음에 아기는 부끄러운 듯 모습을 제대로 드러내지 않았지만 최근 촬영했을 때 피곤하다는 듯 하품하는 모습을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이 끝날 무렵 아기는 '이제 충분해. 나 좀 내버려 둬'라는 듯 다시 몸을 숨기기 시작했다"라면서 "아쉬움에 몇 장을 더 건지려고 노력했는데 끝나기 5분 전 귀찮은 듯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렸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제스가 공개한 사진에는 하품을 하듯 입을 쩍 벌리고 있는 태아의 모습에 이어 가운뎃손가락을 치켜든 모습이 선명히 담겨 웃음을 자아냈다.


제스와 그의 약혼자 데이비드 루이스(David Lewis)는 당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고.


인사이트


인사이트Kennedy News and Media


현재 임신 38주 차인 제스는 "이런 건방진 아들을 빨리 만나고 싶다. 아기가 우리 집에 있는 두 마리의 반려견과 힘을 합치면 정말 미친 집이 될 것 같다"라면서 "약혼자 데이브는 약간 건방질 때가 있는데 그래서 아기가 아빠를 닮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특이한 포즈를 취하는 태아의 모습이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얼마 전에는 초음파 사진에서 손가락으로 'V자'를 날리는가 하면 활짝 웃는 모습의 태아가 포착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