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대 원어민 강사가 학생들 앞에서 '야동' 보고, 여학생들에게 '작업' 걸고 있어요"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홍익대에서 강의하는 한 원어민 교수가 시험 시간에 음란 영상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여학생들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는 메시지 내용까지 공개돼 파문이 일 전망이다.


지난 26일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홍익대 자유게시판에는 "비대면 시험 중 원어민 교수 화면에서 야동 소리가 나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아기 울음소리인 줄 알고 시끄러워서 보니깐 신음인 거 같아서 놀랐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브리타임


해당 글에는 같은 시험을 본 학생들의 증언이 이어졌다. 한 학생은 "여자 목소리로 '유두라느니 빤다느니' 그런 말이 들렸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생은 "짧게나마 녹화하고 나왔다"라며 당시 상황을 기록으로 남겼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시험 시간에 실시간으로 음란물을 봤다며 불쾌감을 호소했다. 신고하면 불이익을 받을까 고민하는 수강생도 있었다.


논란이 터져나오자 원어민 강사를 향한 또 다른 폭로가 이어졌다. 해당 강사가 수강생들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사적인 만남을 요구했다는 폭로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브리타임


한 학생은 "작년 2학기에 수업 들었는데 방학하고 나서 연말에 개인톡이 왔다. 둘이서 치맥을 하자고 했다"라며 "일학년 때라 원래 이렇게 개인톡이 오나 싶어 당황하기도 하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해당 학생은 교수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다음 학기부터는 학교에서 안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공개된 사진 속 교수는 학생에게 '치맥'을 하자며 만남을 권유했다.


이런 만남을 권유받은 건 해당 학생뿐이 아니었다. 또 다른 학생도 개인적인 연락을 받았다며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이 학생 역시 '치맥', '영화 관람', '저녁 식사'를 권유받았다. 그는 "나만 그런 줄 알고 마음속에만 담아뒀다"라며 "연락할 때마다 껄끄러웠다. 종강하고 나서도 계속 연락했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