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연승 무패' UFC 괴물 하빕, 돌연 은퇴 선언..."아버지 없이 의미 없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가 정상의 자리에서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잠정 챔피언 저스틴 게이치(32·미국)를 누르고 29연승 무패 행진을 이어간 직후였다.


25일(한국 시간) 하빕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4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게이치를 상대로 2라운드 1분 36초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하빕은 테이크 다운을 피하려는 게이치를 계속해서 압박했고, 1라운드 막판 테이크 다운을 뺏어내며 주도권을 쥐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2라운드에서 테이크 다운 후 트라이앵글 초크로 게이치에게 탭을 받아냈다.


이날 승리로 하빕은 자신의 종합격투기 전적을 29연승 무패로 늘렸다. 사실상 라이트급에서 그를 상대할 적수는 없는 상황.


하빕은 경기 직후 옥타곤 바닥에 엎드린 채 눈물을 펑펑 쏟아내기 시작했다.


이후 하빕은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오늘 경기가 마지막 경기였다"며 "아버지가 없는 싸움에 큰 의미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지난 7월 하빕의 아버지 압둘마나프 누르마고메도프는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자신을 UFC 레전드로 키워준 레슬링 코치 아버지의 부재는 하빕에게 더욱더 크게 다가온 것이다.


"하늘에 있는 아버지에게 승리를 바치겠다"는 약속을 지킨 하빕은 글러브를 벗어 옥타곤 바닥에 내려둔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제 옥타곤의 전설로 남게 된 하빕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