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 이강인, 투입 6분 만에 그림 같은 스루패스로 시즌 3호 도움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강인이 재능을 증명하는 데 필요했던 시간은 고작 6분이었다.


엘체전에서 교체된 지 6분 만에 1도움을 기록했다. 다만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활약에도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배했다.


24일(한국 시간) 오전 4시 발렌시아는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날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다만 전반 19분과 37분 엘체의 선제골과 추가골이 터지면서 발렌시아는 후반 23분 이강인을 급하게 투입했다.


YouTube 'FootBall 360'


이강인은 필드를 밟자마자 그라운드 곳곳을 두볐다. 이후 6분만인 29분 라투에게 환상적인 스루 패스를 찔러 만회골을 도왔다. 이강인의 리그 3호 도움.


도움뿐만 아니라 프리킥, 탈압박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하며 활약을 인정했다.


선발 출전한 코레이아에 이어 팀 내 2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다만 발렌시아는 만회골에도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득점 직후 바예호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라인을 넘어가기 직전 상대 수비수가 걷어냈다.


결국 발렌시아는 경기를 역전하지 못한 채 패배의 쓴 맛을 봐야만 했다. 이날 경기에서 패배하면서 평점 7점으로 13위에 위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